앱어워드 뉴스

home새소식앱어워드 뉴스
앱어워드 뉴스

"맨땅에서 탄생한 공룡…IP 가치 키워 글로벌 공략"

[대한민국 모바일 어워드 2018 '4월의 모바일']컨티뉴, 공룡키우기 게임 '탭탭디노'

서진욱 기자   |    2018.04.27
김민상 컨티뉴 대표/사진=이기범 기자
김민상 컨티뉴 대표/사진=이기범 기자

"백지 상태에서 게임 개발을 시작했기 때문에 수많은 어려움을 겪었죠. 모르는 게 너무 많아 밤을 새기 일쑤였어요."

컨티뉴의 '탭탭디노: 공룡키우기'는 '맨땅에 헤딩하기' 식으로 개발된 모바일게임이다. 지난해 초 김민상 컨티뉴 대표(사진)가 게임을 만들겠다고 결심할 당시만해도 김 대표의 게임 개발 관련 지식은 전무했다. 그는 "게임사를 설립한 학회 선배의 강연을 듣고, 게임이 제가 잘할 수 있는 분야라는 확신이 들었다"며 "무작정 유튜브를 켜고 개발 관련 지식을 쌓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탭탭디노'는 클리커(화면을 계속 두드리는 방식으로 진행되는 게임) 장르로 누구나 손쉽게 즐길 수 있다. '탭탭디노'만의 독특한 공룡 캐릭터를 수집하고 진화시키는 재미를 선사한다. 1990년대 전 세계에서 선풍적 인기를 끈 애완동물 키우기 게임기 '다마고치'를 떠올리면 된다.
'탭탭디노' 게임 화면
'탭탭디노' 게임 화면
지난해 9월 출시된 '탭탭디노'는 별다른 마케팅 없이 입소문만으로 출시 3주 만에 다운로드 10만건을 돌파했다. 현재까지 누적 다운로드는 20만건. 김 대표는 "워낙 단순한 방식의 게임이기 때문에 새로운 느낌의 공룡 캐릭터 디자인으로 이목을 끌려고 했다"며 "우리만의 독특한 디자인 덕분에 좋은 반응을 이끌어냈다"고 말했다. 이어 "차기작 출시를 마치고 탭탭디노의 본격적 글로벌 진출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컨티뉴는 5월 중 '탭탭디노'의 차기작을 출시할 예정이다. 디자인 콘셉트를 제외한 대부분 시스템이 바뀐다. 5대5 대전 중심으로 게임이 진행되며, 공룡 캐릭터별 특성도 한층 더 강화한다. 100여마리 공룡 캐릭터가 등장한다. 김 대표는 "차기작은 전작과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다양한 재미를 선사한다"며 "동료들과 아이디어를 나누면서 더 재미있는 게임을 위한 요소들을 추가했다"고 말했다.

컨티뉴의 장기적 목표는 '탭탭디노'의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콘텐츠 다각화다. 김 대표는 "탭탭디노의 공룡 캐릭터가 등장하는 애니메이션이 제작될 정도로 IP 가치가 높아지길 원한다"며 "많은 사람들에게 탭탭디노 IP를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